새로운 항암물질의 발견_삼중음성유방암 치료 by BoB Best of Breast

대덕벤처 엔솔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 개발한 항암제와 기존 항암제의 병용 투여 동물 실험에서 부작용은 낮추고 항암효과는 높이는 성과를 거두며 임상1상 진입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엔솔바이오사이언스(대표 김해진, 이하 엔솔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TGF-β 저해 삼중음성유방암(TNBC) 항암제 '카리스 1000 (C1K)'과 기존 항암제 파클리탁셀(항암제 탁솔)을 유방암이 자연적으로 발생한 동물에게 병용투여한 결과 단독 투여시 보다 항암효과는 더 높이고 독성은 나타나지 않는 결과를 얻었다고 20일 밝혔다.

기존 항암제인 파클리탁셀은 정해진 용량과 용법에 따라 암 환자에게 매 3주마다 175mg/m² 또는 매주 80mg/m²를 투여하는 방법이 추천된다. 하지만 심각한 독성으로 환자의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부작용을 낮추기 위해 용량을 낮추면 항암효능이 떨어져 대부분 환자들이 부작용을 감수하면서 고용량을 사용하는 게 현실이다.

엔솔바이오는 수술을 앞둔 자연발생 유방암 동물을 대상으로 파크리탁셀 60mg/m²을 2일 연속 투여한 결과 종양 부피가 2주 후 23%, 4주 후 31% 감소했다. 하지만 실험 동물은 입원시켜 관리해야 할 정도로 설사, 혈변, 구토 등 위장 분야 부작용이 심각하게 나타났다. 백혈구 수도 현저하게 감소했다.

이에 엔솔바이오는 파크리탁셀 용량을 3분의 1로 줄인 20mg/m²을 2일 연속 투여하고 다음날부터 자체 개발한 카리스1000을 1.5mg/kg을 격일로 3회 피하 주사했다. 그 결과 종양 부피가 파크리탁셀 60mg/m²만을 투여했을 때 보다 더 줄었고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

카리스1000은 TGF-β와 결합해 신호전달을 부분적으로 저해하는 짧은 펩타이드 물질이다. TGF-β 신호전달은 암의 성장과 전이에 밀접하게 관여하고, 항암제 내성을 나타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암의 주변에 미세환경을 형성해 항암면역 또는 항암제의 공격을 차단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TGF-β 신호를 완전히 억제하면 인체의 정상적인 기능들이 작동하지 못해 심각한 심장 독성, 피부 독성이 나타난다. 때문에 항암효능은 높이고 부작용을 최소하 하기 위해서는 신호전달을 절묘하게 저해하는 약물이 필요하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TGF-β 저해 약물을 찾는 이유이기도 하다.

엔솔바이오에 의하면 카리스1000은 TGF-β의 신호를 적절하게 저해하면서 파크리탁셀과 병용투여 시 독성과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고 항암효능은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카리스1000은 단독투여시 TNBC 유방암 전이를 탁월하게 억제하는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이번 파크리탁셀과 병용 투여에서도 독성은 줄이고 효능은 높이면서 암 전이 억제 효과를 거둔 셈이다. 이번 성과는 중계연구 관점에서도 인간 항암제 개발에 중요한 의미가 된다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TNBC는 대표적인 난치성 유방암이다. 전체 유방암 환자의 10~20%를 차지하며 재발이 많고 예후가 좋지 않아 재발 후 평균 생존 기간이 약 13개월 내외로 치명적이다. 그동안 항암제로 파클리탁셀이 가장 많이 사용돼 왔다. 최근 면역항암제인 티쎈트릭, 항체-약물 복합체(ADC)인 트로델비가 FDA(미 식품의약국)의 허가를 받았지만 더 나은 치료제 개발이 필요하다. 엔솔바이오 관계자에 의하면 트로델비는 중증 설사와 호중구감소증, 비정상적인 백혈구 세포수 감소 위험이 있다. 이에 FDA는 블랙박스형(가장 강력한) 경고문구 라벨을 부착하도록 했다. 시장조사업체인 트렌드포스는 TNBC 시장이 연평균 11.8% 증가, 2023년 11조8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엔솔바이오는 내년 1월께 임상 1상 진입을 예상하고 있다.

김해진 대표는 "TGF-β를 저해하는 저독성 항암 약물의 가치는 최근 면역항암제가 각광을 받으면서 더 높아지고 있다"면서 "카리스1000 임상 1상 시험을 위해 ADM코리아와 협의 중이다. TGF-β 신호는 저해하면서 독성을 유발하지 않는 약물은 내성억제, 전이 억제 등 여러가지 적응증 확대가 가능해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 위와 같은 기사가 "대덕넷"과 "더벨"에 실렸다. 작용기전이 확립되고 임상시험에서 의미있는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

다음은 엔솔바이오사이언스 홈페이지에 게재되어 있는 내용이다.

카리스1000 (Charis1000, C1K)은 합성 펩타이드 물질로 TGF-β1와 결합해서 Smad2의 신호경로를 억제하는 작용기전을 나타냅니다. 파클리탁셀에 의해 종양의 크기는 감소하지만 이후 증가된 TGF-β1의 발현은 암세포의 증식과 전이를 빠르게 진행시키기 때문에 더욱 강력한 항암화학요법을 사용해야 합니다. C1K의 병용투여는 TGF-β1 신호경로를 억제해서 항암화학요법 이후 종양증식을 효율적으로 억제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TGF-β 신호경로 억제제와 달리 C1K는 부분적인 Smad2 인산화 감소를 나타내기 때문에 TGF-β 신호경로의 완전억제로 인한 부작용 위험이 낮습니다. 파클리탁셀 병용투여를 기반으로 개발된 약물이기 때문에 삼중음성유방암에 국한하지 않고 파클리탁셀이 사용되는 다양한 암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