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유방암 환자들이 신뢰하고 존경하는 유방외과 의사 선생님 by BoB Best of Breast

우연히 발견한 자료가 있어 가져왔다. 본인도 포함되어 있었다.

-----------------------------------------------------------------------------------------

2017년 유방암 환자들이 신뢰하고 존경하는 유방외과 의사 선생님


전이성유방암환우회 (HPBCF)가 유방암 환우회 카페에서 조사한 내용 입니다.

병원과 주치의 선택시에 참고로 활용될 수 있는 자료 입니다.

리스트에 계신 유방외과 선생님들께서는 환자의 입장을 이해하시려고 노력하시고 공감 능력이 높은 분들 입니다.

따뜻한 위로와 용기로 환자들로부터 어려운 치료의 동반자로 인식 되는 유방외과 선생님들 입니다.


의의 및 시사점

환자는 본인이 막대한 치료비를 지불하지만 항상 약자이자 의사 선생님들의 눈치를 봐야 하는 존재 입니다.

환자중심 진료를 보시는 의사 선생님에 대한 정보를 공유 함으로써 환자가 더 편한 마음으로 최고의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선택권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습니다.


해석상 주의

1. 친절하고 인품이 있다고 치료 및 수술 실력이 비래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유방암 치료는 표준치료법을 따르고 있으며 우리나라 유방외과 선생님들의 실력이 상향 평준화 되었다는 점은 고려 하시기 바랍니다.

2. 암치료 특성상 서울의 메이저 병원으로 집중화 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3. 본 리스트에 이름이 없는 유방외과 교수님들 중에서 실력과 인품을 갖춘 교수님들이 분명히 계실 수 있습니다.

4. 조사를 실시한 유방암 카페가 전체 유방암 환자가 가입된 단체가 아닙니다.


조사에 있어서 한계가 많지만 본 조사 결과는 앞으로 치료를 받으실 환자들에게 병원과 주치의 선택에 있어 작은 정보가 될 수 있습니다.


병원순서는 친절한 의사선생님이 많이 계신 병원 순입니다.

*는 유방암 환자로부터 특별하게 많은 지지를 받는 분들 입니다.

삼성병원 김석원 교수

삼성병원 남석진 교수

삼성병원 박용래 교수

삼성병원 박찬흔 교수

삼성병원 유종한 교수*

삼성병원 이정언 교수*


아산병원 김지선 교수

아산병원 김희정 교수

아산병원 안세현 교수

아산병원 이종원 교수


서울대병원 노동영 교수*

서울대병원 한원식 교수


세브란스병원 박형석 교수

세브란스병원 조영업 교수*


서울성모병원 박우찬 교수

서울성모병원 채병주 교수


강남성심병원 안수경 교수

경북대병원 박호용 교수

고신대학교병원 전창완 교수

국립암센터 이은숙 교수*

부산대병원 강태우 교수

부산유방외과의원 안정용 교수*

부천성모병원 송병주 교수

상계백병원 곽금희 교수

서울대 보라매병원 김종진 교수

아주대병원 정용식 교수*

원자력병원 성민기 교수

이대목동병원 문병인 교수

한양대학교 정민성 교수

화순전남대병원 윤정한 교수


항암제 치료를 담당하시는 혈액종양내과 의사 선생님들에 대한 환자평가도 곧 포스팅 될 예정 입니다.

혈액종양내과의 경우에는 환자-의사간 불협화음이 많은 분야 입니다.

이 내용까지 포함된 포스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출처- http://cafe.naver.com/patientcom/5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selee59&logNo=221265037743&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m%2F


덧글

  • 소망 2020/04/01 15:21 # 삭제 답글

    교수님! 2019년 수술해주신 환자 보호자 입니다. 교수님 건강 많이 걱정했는데, 다시 진료 하시니 기쁘고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요! 감사합니다!
  • 소중함 2020/04/04 12:17 # 삭제 답글

    많은 사람이 건강에 자만하고 살다가 질병이 찾아오면 그때 깨닫는 것 같습니다.
    건강이 얼마나 소중한지요...
    환자들은 다급히 정보를 찾지요.
    베닥이라는 앱(app)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수술 실력도 훌륭하시지만 환자 눈높이에 맞추어 귀 기울여 주시는 명의 중에 명의이시지요.
    환자들은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